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8월19일 23시23분 ]


오하이오 주의 워렌 데이빗슨 하원의원은 악시오스와 인터뷰에서 ICO 규제 논의를 위해 암호화폐 분야의 거물들을 초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하원의원은 암호화폐와 기타 분야의 32개 기업을 초대했습니다. 주요 거대기업에는 나스닥, 인터컨티넨탈 익스체인지(ICE), 크라켄, 리플, 하버, CME그룹, 서클, 코인센트라, 유니언스퀘어벤쳐가 있습니다.

회의는 9월 25일 미국 의회에서 펼쳐질 것입니다. 벤처 캐피탈에서 거래소 플랫폼에 이르는 업계 최대의 기업들과 펼쳐질 논의는 비트코인 ETF에 대한 SEC의 입장 발표와 동일한 시기에 이뤄질 것입니다.

더군다나 데이빗슨 의원은 회의 계획에 대한 정보를 SEC와 공유해왔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올해 새로운 법안을 제출할 것입니다.

6월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데이빗슨 의원은 ICO 규제가 ‘가벼운 수준’이 될 필요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더리움 논란(SEC가 증권이 아닌 상품으로 분류)을 예로 들며 암호화폐 분류의 중요성에 관해 말했습니다.

그는 ICO 규제 프레임워크의 부재가 시장을 더 위험하고 불안전하게 만들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규제 프레임워크의 부재는 ICO를 찾는 투자자들에게 사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데이빗슨 의원은 모든 ICO기업들이 고객알기제도(KYC)와 자금세탁방지(AML) 정책을 이행한다면 시장의 사기가 감소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암호화폐는 중앙 어음 교환소를 거치지 않고 쉽게 옮기고 분산시킬 수 있기 때문에 범죄자들이 선호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게다가, 암호화폐의 소유자는 추적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암호화폐 자산은 현금과 비교해볼 때 더 추적하기 용이한 자산입니다.

 

올려 0 내려 0
한서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위에펠그룹은 싱가폴재단과 합작으로 세스(CES) 코인 발행 (2018-10-17 18:08:23)
97%의 투자자는 비트코인 ETF 상장에 대해 긍정적 (2018-07-27 00:06:48)
엘캐시 토큰 상용화의 문을 연다
속보 한은, 기준금리 0.25% 인...
속보)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표명
비트코인(BTC) 등 가상화폐의 리...
미재무장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창조이앤이 3,000억 신재생에너지...
위에펠 그룹의 리버스 세스코인 프리...
빅마마 . 이영현 - 체념...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