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07월26일 16시14분 ]


FC서울이 아드리아노(28)를 품에 안았다. 울산은 에벨톤(29)을 낚았다.

어느 해보다 뜨거운 여름 이적시장에서 '외인 연쇄 이적'이 성사됐다. 서울은 울산에 에벨톤을 내주는 대신 대전의 킬러 아드리아노를 영입했다. 윤정환 울산 감독도 에벨톤을 강력하게 희망했다. 서울이 물꼬를 트면서 '윈-윈' 이적이 성사됐다.

아드리아노는 27일 서울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다. 현재 두 구단의 발표만 남았다.

아드리아노는 지난해 대전에 입단했다. 첫 해 K리그 챌린지(2부 리그)를 평정했다. 32경기에서 27골을 터트리며 득점왕에 올랐다. 팀의 챌린지 우승과 함께 클래식(1부 리그) 승격도 견인했다. 대전은 올 시즌 우여곡절 끝에 아드리아노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17경기에 출전, 7골-1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대전과의 계약기간이 1년이라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최문식 대전 감독은 새 술은 새 부대에 담겠다며 아드리아노를 시장에 내놓았다. 개성이 강한 아드리아노의 이적료를 챙겨 '뉴 페이스'를 영입, 새 그림을 그린다는 계획이었다. 아드리아노는 톡톡튀는 행동으로 최문식 감독과는 궁합이 맞지 않았다. 그러나 기량만큼은 모두가 인정했다. 스피드와 골결정력은 최고 수준이다. K리그에서 검증된 킬러라는 점도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

아드리아노를 잡기 위해 전북, 서울, 포항 등이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전북과 포항이 협상 과정에서 포기했고, 서울이 아드리아노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에벨톤.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열쇠는 '연쇄 이적'이었다. 서울은 에벨톤(브라질), 몰리나(콜롬비아), 오스마르(스페인) 중 1명이 나가야 아드리아노를 영입할 수 있었다. 울산이 매듭을 풀었다. 두 구단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

윤 감독은 시즌 초부터 올해로 서울과 계약이 끝나는 에벨톤에게 눈독을 들였다. 공격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전천후 멀티 공격수인 에벨톤은 2011년 성남에 둥지를 틀며 K리그와 만났다. 첫 해 팀이 FA컵을 우승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성남에서 64경기 출전 17골-3도움을 기록한 그는 2013년 고국인 브라질로 돌아갔다. 지난해 7월 서울의 러브콜을 받고 K리그에 복귀했다. 32경기에서 출전한 그는 7골-1도움을 기록 중이다. 윤 감독은 활동량이 많고, 문전에서 저돌적인 플레이가 탁월한 에벨톤의 영입에 공을 들였고, 구단도 'OK 사인'을 내렸다.

서울과 울산은 후반기 K리그에서 대반전을 노리고 있다. 서울은 아드리아노, 울산은 에벨톤 날개를 달았다. '외인 쇄신'을 통해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 지 주목된다.
올려 0 내려 0
한영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시안게임- '황의조 해트트릭' 한국, 바레인에 6-0 대승 (2018-08-16 01:14:39)
대한민국 여자 축구팀 2:2 무승부 (2015-06-14 10:01:50)
엘캐시 토큰 상용화의 문을 연다
속보 한은, 기준금리 0.25% 인...
속보)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표명
비트코인(BTC) 등 가상화폐의 리...
미재무장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창조이앤이 3,000억 신재생에너지...
위에펠 그룹의 리버스 세스코인 프리...
빅마마 - 체념 (뮤직비디...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