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7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4년03월19일 16시56분 ]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크림 공화국과 합병 조약을 전격 체결,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과 러시아 간의 대립이 '신냉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조약 서명에 앞서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크림은 떼어낼 수 없는 러시아의 일부였으며 러시아의 구성원으로 강력하고 안정적인 자주권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의 반발과 제재에도 크림자치공화국이 편입요청을 한 바로 다음날 신속하게 조약을 체결했다. 러시아 상하원이 크림 합병안을 승인하더라도 푸틴이 거부권을 행사해 실제 합병까지 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푸틴은 예상을 뒤엎고 의회 논의 뒤 조약을 체결하는 통상적 절차도 밟지 않은 채 합병을 밀어붙였다.
이에 대해 미국과 유럽연합(EU)등 서방 국가는 러시아의 크림 합병조약 서명을 일제히 비난하며 국제질서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이라고 규정하고, 사실상 신냉전 시대의 개막이라고 해석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에 강력한 추가제재를 하겠다며 엄포를 하고 있다. 그러나 서방 내부에서는 제재 수단과 실효성에 한계가 있다는 점 때문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이준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실종된 말레이항공기 인도양 남부 추락 결론 (2014-03-25 17:25:45)
크림 주민투표 95% 이상 찬성, 러시아 귀속 사실상 확정 (2014-03-17 15:21:57)
엘캐시 토큰 상용화의 문을 연다
속보 한은, 기준금리 0.25% 인...
속보)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표명
비트코인(BTC) 등 가상화폐의 리...
미재무장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창조이앤이 3,000억 신재생에너지...
위에펠 그룹의 리버스 세스코인 프리...
빅마마 . 이영현 - 체념...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