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4년03월12일 10시40분 ]

1,800년 전 이집트 출신의 군인이 쓴 편지가 100년 만에 판독에 성공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리스어로 쓴 이 편지의 주인공은 아우레리우스 폴리온이라는 군인으로, 유럽에서 로마 군단 소속이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고향에서 빵을 팔아 생계를 잇는 어머니와 여동생, 남동생에게 보내는 1,800년전 편지에서 "가족들이 모두 몸 건강하길 바라며 이를 위해 매일 신께 기도하고 있다"면서 "편지를 보내는 것을 멈추지는 않겠지만 너무 날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가족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편지를 통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편지는 100여년 전 현지의 고고학자가 이집트의 텝투니스의 한 사원에서 발견한 것으로, 이들은 해당 현장에서 다수의 파피루스들을 발견했지만 훼손 상태가 심해 판독에 수십 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이준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욕 맨해튼 아파트 2개동 가스폭발로 붕괴 (2014-03-13 13:47:05)
말레이 항공 사고기 추정 문짝 발견, 공중폭발 가능성 (2014-03-10 11:06:08)
엘캐시 토큰 상용화의 문을 연다
속보 한은, 기준금리 0.25% 인...
속보)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표명
비트코인(BTC) 등 가상화폐의 리...
미재무장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창조이앤이 3,000억 신재생에너지...
위에펠 그룹의 리버스 세스코인 프리...
빅마마 - 체념 (뮤직비디... flash